코스피 상장사 재무건정성 다소 개선… 부채비율 107.1%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7 10:17: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올해 상반기 코스피 상장사의 재무 건전성이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87곳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올해 6월말 현재 부채비율이 107.14%로 작년 말보다 1.53%포인트 낮아졌다고 27일 밝혔다.

부채비율은 부채총계를 자본총계로 나눈 값으로, 재무 건전성과 안정성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다.

분석 대상 기업의 6월말 현재 부채총계는 1천151조6천752억원으로 작년말보다 2.84% 늘었다. 이에 비해 자본총계는 1천74조9천217억원으로 4.31%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기타운송장비제조업, 음료제조업, 정보통신업, 화학물질및화학제품제조업 등 18개 업종의 부채비율이 낮아졌다.

반면 부동산업, 운수ㆍ창고업, 전기가스업, 숙박ㆍ음식점업 등은 부채비율이 높아졌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