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측 난무하는 세상, 소문난 연극 '소문'을 만난다

극단 십년후 인천중구문화회관서 내일부터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8-08-28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을 중심으로 20년 넘게 공연 활동을 펴고 있는 극단 십년후가 29일부터 9월 1일까지 인천 중구문화회관 공연장 무대에 '소문'을 올린다.

악성 댓글과 무분별한 억측이 난무하는 오늘날을 재치있게 풍자한 연극 '소문'(연출·송용일, 극본·고동희)은 2009년 초연 이후 국내외 각종 연극제와 서울 대학로에서 공연되는 등 재미나기로 '소문'난 작품이다.

2012년 일본 삿포로연극제, 2013년 중국 옌볜예술대회의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되는 등 작품성과 흥행성을 두루 인정받았다.

진실 여부와 상관없이 재미나 상대방을 해하기 위해 아무렇지 않게 SNS·메신저·인터넷 등 각종 미디어를 통해 퍼져나가며 때론 누군가의 삶을 빼앗아버리기까지 하는 '소문'. 연극 '소문'의 배경은 철거를 앞둔 어느 달동네이다.

아무 생각없는 치매할머니가 던진 말 한마디에 귀머거리 선이는 애를 밴 처녀가 되고 애 아빠의 정체를 놓고 모두 수군덕거리기 시작한다.

소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동사무소에 근무하는 곽 주사의 소행으로 몰고 가는데. 과연 진실은 무엇이며 어떻게 소문이 확대되어가는지를 유쾌하게 풀어간다.

이번 공연에는 탤런트 윤기원이 주연으로 합류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관람료는 전석 2만원. 평일은 오후 7시30분, 토요일 오후 3시에 시작된다. 문의 : (032)760-6426~7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