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서 부친 추억편지' 배달합니다

김명래 기자

발행일 2018-08-28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소래역사관 느린 우체통
소래역사관 내 수인선 모형 앞 느린 우체통이 최근 엽서 발송을 시작했다. 1년 전 소래역사관을 관람한 뒤 손글씨로 쓴 편지가 목적지에 배달되고 있다. /남동구도시관리공단 제공

소래역사관내 설치 느린우체통
1년 보관 지난달부터 발송 시작

"소래의 아름다운 추억은 1년 후에 배달됩니다."

인천시 남동구 소래역사관이 역사관 안에 설치된 '느린 우체통' 엽서 발송을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소래역사관이 작년 7월 남동우체국과 맺은 '느린 우체통 설치·운영 업무 협약'에 따른 것이다. 느린 우체통은 우편물을 1년간 보관한 뒤 발송한다. 협약을 체결하고 1년이 지난 최근 느린 우체통 발송 업무가 시작됐다.

느린 우체통은 옛 수인선 협궤열차 모형 앞에 세워져 있다. 1970~1980년대 우체통 모습을 본 따 만들었다. 소래역사관 관람객들 중 느린 우체통을 통해 엽서를 보내면 남동우체국이 수거해 1년 간 보관한 뒤 배송하고 있다.

소래연사관을 운영하는 남동구도시관리공단 김종필 이사장은 "수도권 제일의 관광명소인 소래포구, 소래역사관을 찾는 관광객에게 멋진 추억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느린우체통의 편지를 소중히 잘 관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