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득주도성장' 오기도 아니고… 이러려고 집권했나"

한국당 "통계청장까지 경질" 비판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8-08-28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데 대해 "분배 구조를 바로 잡는 데 많은 문제점이 있는데도 오기도 아니고 너무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통계청 얘기까지 나오는데 이게 과연 올바른 정부가 맞느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소득 동향조사 결과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이후 오히려 소득격차가 늘어났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청와대가 통계청장을 경질했다는 일각의 주장을 언급한 것이다.

당 지도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황수경 통계청장을 교체한 데 대해 "통계를 조작하려고 작정했다"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한국 경제에 불을 낸 사람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인데, 불이 났다고 소리 지른 통계청장을 경질했다면서 문재인정부가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특히 "현 정부가 '무데뽀('막무가내로 한다'는 일어식 속된 표현)'로 밀어붙이는데 과연 이러려고 집권을 했나 생각이 든다"면서 "미국과 북한 관계에도 문제가 있고, 소득주도성장의 문제에서도 국정 전체가 난맥상을 보이며 흔들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막무가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국민을 상대로 팔을 걷어붙이고 누가 이기는지 해보자는 자세다. 적반하장 격이다"라고 가세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