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인천 국회의원 정책간담회]교동산단·평화협력청… "현안해결·국비확보 힘 모아달라"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8-28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국회의원 박남춘 시장 당정협의회3
손맞잡은 인천 시장-지역 국회의원 27일 오전 서울 국회의사당 귀빈식당에서 열린 '인천지역 국회의원과의 정책간담회'에서 맹성규 ·이학재 ·홍일표·민경욱 의원, 박남춘 인천시장, 안상수·윤관석·윤상현·신동근·유동수·박찬대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인천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 통일경제특구 설치
경기·강원만 지목 인천 누락 우려
서해 평화수역 등 총괄·기획 기관
정부 산하 건립 계획 등 협조 요청

인천시는 27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을 초청해 '인천지역 국회의원 정책간담회'를 열고 강화 교동 평화산업단지 조성과 '서해평화협력청' 신설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여야 의원들이 지역 현안에 큰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한 뒤 "인천 발전에 여야가 따로 없이 힘을 합쳐달라"고 요청했다.

인천시는 간담회에서 ▲인천지방국세청 신설 ▲강화 교동 평화산업단지 통일경제특구 반영 ▲서해평화협력청 신설 ▲백령공항 신설 ▲서울지하철 2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 ▲제2 경인선 광역철도 건설 ▲공항철도 운임체계 개선 등 인천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 인천 국회의원들이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시는 먼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통일경제특구 구상에 인천 강화 교동 평화산업단지가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들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건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15 경축사에서 "남북 간에 전면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때 그 효과는 비교할 수 없이 커질 것"이라며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통일경제특구 조성 지역으로 경기도와 강원도는 지목됐는데 인천은 언급되지 않자 시 안팎에서는 경제특구 유치전에서 인천이 뒷순위로 밀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교동평화산단은 강화군 교동면 3.45㎢에서 추진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9천355억원이다.

인천시는 남측의 토지·자본과 북측의 노동력을 결합, 개성공단 생산비용과 남측 생산비용의 중간 수준에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거점지역으로 교동산단을 육성하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의 공약인 서해평화협력청 설치에도 여야 의원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평화협력청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의 평화수역 설정을 비롯해 공동어로, 남북경제협력 등을 총괄·기획하는 기관으로 박 시장은 정부 산하 기관으로 인천에 서해평화협력청을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인천시는 지역 국회의원 13명 중 4명이 20대 국회 하반기 상임위원장직을 맡은 점을 최대한 활용해 지역 주요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현재 자유한국당 안상수(인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 의원은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맡고 있고 같은 당 홍일표(인천 미추홀구갑) 의원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인천 부평을) 의원은 원내대표와 운영위원장을 겸하고 있으며 바른미래당 이학재(인천 서구갑) 의원은 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