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빠르게 변하는 핀테크 시대… 한국은행 IT인력 채용 '제자리 걸음'

신규직원 60명 중 3~4명만 '컴퓨터공학' 분야 뽑힐 듯
신속결제 TF 구성 등 적극적 대비하는 미국과 대조적

박연신 기자

발행일 2018-08-2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블록체인·모바일 금융서비스 등 한국 금융에 핀테크(FinTech·금융과 IT의 융합을 통한 금융서비스 및 산업의 변화) 열풍이 부는 가운데 국내 통화 신용정책을 수행하는 중앙은행에선 IT분야 인력 채용에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8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2019년도 신규 직원 채용(G5)'을 시작한다. 채용분야는 경제·경영·법·통계·컴퓨터공학 등으로 총 60명의 인원이 선발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약 5%인 3~4명이 컴퓨터공학 분야로 뽑힐 전망이다.

선발된 인원은 '전산정보국'에 속해 IT 기획 및 조사·연구, 정보시스템의 개발·운영, 전산기기의 도입 및 관리, 금융망 및 외환전산망시스템 운영·관리를 맡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행과 같은 역할을 수행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에선 신속 결제 TF(Faster Payments Task Force)와 안전 결제 TF(Secure Payments Task Force) 등 핀테크 결제 시스템과 관련한 별도의 TF를 구성해놓고 핀테크 산업에 발 빠르게 대비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은행은 핀테크와 관련한 별도의 부서를 마련하지 않은 채 기존 전산 체계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국가 내 핀테크 관련 금융 산업은 늘고 있지만 정작 국가 통화신용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하는 한국은행은 금융시장 변화에 미흡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4월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행태 조사 보고서'에서도 모바일 금융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대다수의 사유로 개인정보 유출 우려(75.3%)와 공인인증서 등 안전장치 불신(72.6%) 등을 꼽았다.

해당 보고서에도 '핀테크에 기반한 새로운 지급서비스가 출현하면서 공급측 요인과 함께 편리한 지급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욕구가 갈수록 증대됨에 따라 신속한 금융시장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와 관련 최철 숙명여대 소비자경제학과 교수는 "국가적으로 변화하는 핀테크 시장에 국내 대응이 다소 늦은 감이 있다"며 "이에 한국은행은 앞으로 핀테크 시장이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발 빠르게 파악해 적절한 채용을 진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박연신기자 julie@kyeongin.com

박연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