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北비핵화 약속 지켜질 것으로 여전히 확신"

폼페이오 재방북 전제조건 질문엔 "트럼프 트윗에 보탤 말 없다"

연합뉴스

입력 2018-08-28 09:22: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801001865300087961.jpg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이 2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이날 오전 백악관 오벌 오피스(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방북 취소 결정에 앞서 열린 핵심 참모들과의 북한 관련 회의 관련 사진을 게시했다. 회의에는 폼페이오 장관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 센터장,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으며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전화로 합류했다. /연합뉴스=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캡처
미국 국무부는 27일(현지시간) 북미 정상의 비핵화 약속이 지켜질 것으로 여전히 확신한다며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위한 협상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무산된 가운데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의 이행을 믿는다는 점을 내세워 북한을 상대로 실질적 비핵화 조치 이행을 압박하는 동시에 '대화의 끈'은 살려가려는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이번 방북취소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전략 변경을 의미하느냐'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우리의 목표는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대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완전하게 검증된, 그리고 무엇보다 최종적인 비핵화를 원한다"며 "대통령은 북한을 최종적으로 비핵화하길, 그래서 핵 이슈가 다시는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북한은 최근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이 세계가 집중하고 있는 건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약속이다.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한 약속이 지켜질 것으로 여전히 확신한다"고 비핵화 이행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미국과 동맹들은 김 위원장이 합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라는 같은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며 "지금 당장의 초점은 이러한 협상들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비핵화에 실패하면 제재는 전면적으로 유지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에 의한 유엔 안보리 결의의 전면적 이행이 우리를 지금의 순간으로까지 이끌었다. 그리고 이는 이 과정의 성공적 결과를 위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재추진 여부와 관련한 질문엔 "현재로선 발표할 게 없다"면서 방북의 전제조건에 대한 물음에는 "대통령의 트윗에 더 보탤 말은 없다"고 답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트위터를 통해 비핵화 진전 부족을 이유로 폼페이오 장관 방북취소 방침을 밝히면서 '중국 책임론'을 제기, '선(先) 미·중 무역 해결 - 후(後) 폼페이오 방북'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취소 후 논평을 통해 이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하지 않으면서도 미국을 향해 "백해무익한 군사적 도박에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 "범죄적 흉계", "이중적 태도" 등 표현을 써가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