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9월 6일 행궁동에 가야 하는 이유

김병익

발행일 2018-08-30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 5일간 열려
책 놀이터로 변신… '문화분권' 실현 계기
뮤지션 공연·배우 낭독·강연·포럼 마련
독서하며 즐기는 여유로운 공간 '풍성'

김병익 수원시 도서관사업소장
김병익 수원시 도서관사업소장
유난히 무더웠던 올여름도 그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새벽 나절에는 제법 청량하다. 더욱이 해 질 녘 하늘을 보면 노을이 일품이다. 도서관사업소가 있는 팔달산 자락과 행궁동 일대는 요즘 시민들로 북적인다. 동네 골목 어귀에 자리한 어느 카페의 옥상은 장안문 일대를 비롯해 수원화성 성곽길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명당자리로 입소문이 나서 항상 만석이다.

그런데 아시는가? 오는 9월 6일 저녁에 그곳에서 '작가와의 만남'이 열린다. 저음의 멋진 콘트라베이스 연주도 들을 수 있는 북콘서트가 1시간 반 동안 야외옥상에서 진행된다.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9월 6~10일)의 프로그램으로 말이다. 이런 공간이 6개가 된다. 골목골목에 자리한 카페에서 저마다 특색이 있는 작가들이 시민과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9월 7일 작가와의 만남에 출연하는 조갑상 작가 소설 중 눈에 띄는 구절이 있다. "우리가 사는 곳을 제대로 읽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누구에게는 구석진 시골에 지나지 않는 곳도 그 땅에서 나고 사는 누구에게는 세계의 중심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지역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지역의 이야기를 이어가야 한다. 지역출판과 지역문화잡지가 이어가는 다양한 기록들이 지역의 문화가 되고 역사가 된다.

수원, 오랜 역사를 지닌 출판기록의 도시다. 정조 시대에는 수원화성을 건설하면서 '화성성역의궤'를 남겼고, 1960년대에는 교동거리에 인쇄골목이 형성됐다. 기록의 가치와 중요성을 잘 알고 있는 지역이다.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은 중앙에 집중된 출판인쇄문화의 관심을 우리가 사는 곳으로 돌리고, '문화 분권'을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지역에 숨어있는 삶터 이야기, 지역문화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담아내는 지역 출판물로 한판 즐겁게 놀아보자는 것이다.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행궁광장을 중심으로 행궁동 일대가 책 놀이터로 변신한다.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동네 구석구석까지 공간을 확장한 도서전이라니. 게다가 온 나라 지역책이 한자리에 모이는 지역도서전이다. 무언가 특별함이 가득할 것 같지 않은가.

행궁광장에 오면 색다른 모습을 마주할 것이다. 두 개의 거대한 책 사이를 통과하면 간이역 형태의 안내소를 만날 수 있다. 도서전 여행의 출발지인 셈이다. 안내 책자를 받고 지역 출판물이 어떤 것인지 살펴보자. 그리고 전국 방방곡곡에서 숨겨졌던 책들이 쏟아져 나온 지역도서전시관을 마주할 것이다. 2천여 권의 책이 자리한 6개 전시관을 지나면 재활용 팔레트를 이용한 독특한 형태의 무대가 나온다. 이곳에서 매일 오후 3시·5시에 지역뮤지션들의 공연이 열린다. 책을 읽으며 쉴 수 있는 공간이다. 인쇄체험을 비롯해 책을 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는 휴게공간도 풍성하다. 광장 옆 공원에는 어린이 책놀이 공간이 펼쳐진다. '제주 4·3 특별전'과 마을기록전을 둘러보고 작은 서점들이 선별한 개성 있는 책들을 만나고 살 수 있다. 화령전 앞에는 배우들이 낭독공연을 하루 2~3회씩 펼치고, 선경도서관에서는 수원독서문화축제가 이어진다. 9월 7~9일에는 '생태교통 수원 2013' 5주년을 기념해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해 유유자적 책 세상을 거닐 수 있다. 공간 곳곳이 글자로 채워지고 사람이 거닐고 사색하는 곳으로 바뀐다. 평범한 시민들이 작가로 변신한 '한 권쯤 내책'도 볼만하다. 행궁광장에서 구 부국원까지 이어진 길에 들어서면 시도 만나고 공연도 즐기며, 근대역사를 재현한 공연도 접할 수 있다. 도서전 기간에 수원야행, 수원특별전, 출판인들의 강연과 포럼도 이어진다. 정말 다양성을 보장하는 도서전이다. 취향이 달라도 어느 한 곳에서는 나에게 딱 맞는 곳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은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지역 도서의 새로운 매력을 느낄 좋은 기회다. 다양한 독서환경을 제공해야 하는 도서관의 역할과도 맞닿아 있다. 책으로 다양한 사람과 지역을 연결하고, 지역출판을 살리는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에 많은 사람이 함께했으면 좋겠다. 온 나라 책들이 가득하고, 책으로 행복할 사람도 넘쳐났으면 좋겠다. 팔도 방방곡곡 지역의 문화를 만나러 9월 6일 행궁동으로 놀러오시라.

/김병익 수원시 도서관사업소장

김병익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