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베트남, 오늘 축구 4강전]누가 더 간절한가

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8-08-29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항서 감독, 4강행 티켓을 앞에 두고
(좌)김학범 감독·박항서 감독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에서 김학범호와 박항서호가 인도양의 바다에서 맞붙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23세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연장 끝에 4-3으로 꺾고 4강에 선착했다.

바로 이어진 베트남과 시리아의 8강전에서는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이 연장 후반 3분 응우옌 반 또안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겨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과 박항서 감독의 베트님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힌국은 우즈벡과의 경기를 불안한 수비와 체력 저하 등으로 어렵게 풀어갔지만, 해트트릭과 페널티킥 유도 등 '원맨쇼'를 펼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활약에 힘입어 천신만고 끝에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 가장 험난한 산을 넘은 한국은 아시안게임 2연패에 한 걸음 다가섰다.

반면, 16강에만 2번 오른 베트남은 끈질긴 체력으로 연장까지 경기를 끌고 갔고 연장에서도 지치지 않는 체력으로 상대를 압도해 결국 승리를 이끌어 냈다.

이번 대회에서 베트남은 5경기에서 모두 무실점으로 승리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탄탄한 수비로 상대를 묶은 뒤 빠른 역습으로 승리를 거두고 있다.

한국은 준결승에서도 황의조-황희찬(잘츠부르크)-손흥민(토트넘)을 공격 최전방에 배치하는 4-3-3 포메이션을 내세워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줄 전망이다.

두 팀 모두 연장까지 진행되어 체력이 많이 소진됐지만 어느 팀이 집중력을 유지해 승리를 따낼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두 감독의 승부는 29일 오후 6시(한국시간)부터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