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광장]힘겨운 8월 '국가위기'와 '독립운동' 정신

김정순

발행일 2018-08-29 제2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뜻으로 독립운동 기리는 것처럼
지금은 단단히 뭉칠 때다
흠집 내고, 끌어내리고, 모함하는
비판적 공격보다는 위기극복 위한
진정 어린 마음을 가져야 할 때

수요광장 김정순2
김정순 간행물윤리위원회 위원장·언론학박사
요즘 우리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부침이 많아 보인다. 당장에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으로 애꿎게 새우등 터질까 조마조마한 상황이다. 게다가 북한은 무역제재 해제를 요구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선행 전에는 제재해제가 불가하다며 맞서고 있다. 하루하루가 긴장의 연속이다. 양측의 날 선 기 싸움의 불똥이 어디로 튈지 예측하기 어려운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크고 무거워 보인다. '종전선언 연내 달성'을 언급했던 터라 어떤 식으로든 남북미 문제를 풀어내는 가시적 성과를 내야 하는 처지여서 중압감이 상당할 것 같다.

이런 가운데 야권과 언론 등에서는 2분기 소득분배가 10년 만에 최악이라며 연일 비판공세다. '양극화 참사'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 소득주도 성장 역주행에 정책 실패라며 맹공이 터지고 있다. 설상가상 역대급 무더위 기후까지 정부의 악재에 일조하는 형국이 돼버렸다.

넘쳐나는 이슈와 혹독한 폭염으로 얼룩진 8월 한 달을 어떻게 보냈는지 모르겠다. 그나마 2주 전 광복절을 떠올리면 큰 위로가 되지만 광복절은 필자에게 항상 가슴이 먹먹해지는 날이다. 아마도 아버지 때문일 것이다.

아버지는 필자가 초등학교 3학년 무렵 돌아가셨다. 너무 어린 나이에 이별한 탓인지 애틋한 추억이 별로 없다. 아버지는 침상에 자주 누워계셨고 무척 엄하셨다. 또래 친구 아버지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데다 누워 계시는 아버지가 부끄러워 친구들을 집에 데려온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어머니는 항상 아버지를 존경해야 한다고 가르쳤지만 필자는 도무지 그런 마음이 생기지를 않았다. 또 왜 존경해야 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집안 분위기는 어둡고 무거워 가족끼리 웃었던 기억이 거의 없다. 아버지는 독립운동으로 옥고를 치르다가 8·15 해방으로 자유의 몸이 되었지만 남은 평생 고문 후유증으로 고생하시다 가셨다. 이런 아버지를 어린 딸이 이해하기란 어려웠다. 오히려 또래 친구 아버지들과 달리 평범하지 않은 분위기의 아버지 때문에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다. 그 덕분에 혼자서 책읽기를 즐기는 꽤나 어둡고 사색적인 소녀로 지낸 것 같다. 돌이켜보면 아버지의 업적이나 그 가치를 이해하기보다는 아버지의 존재와 부재를 감추고 싶은 약점쯤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

여전히 아버지를 잘 이해할 수는 없지만 이제는 자랑스럽게 말한다. 우리 아버지는 독립운동을 하신 분이라고. 그래서인지 아버지 기일보다 광복절에 아버지 생각을 더 많이 하게 된다. 광복절 행사에 참석한 애국지사 가족들도 필자처럼 가슴 먹먹한 사연 하나쯤은 있을 것이라 생각하면 왠지 조금 위로가 된다.

해마다 광복절이 되면 역대 대통령들은 한결같이 약속이나 한 듯 독립유공자의 노고를 치하하며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친 이들의 업적을 기린다. 그리고는 끝이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달랐다.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보훈(報勳)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공허한 말잔치로 끝맺는 그동안의 광복절과 달랐다. 작년 행사에서는 보훈으로 대한민국 정체성을 확립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고 그 약속을 지킴으로써, 국민에게 보훈의 진정한 의미를 일깨워 주고 있다. 대통령의 보훈에 대한 의지는 매체의 광복절 기념 방송 수준도 높여 주는 모양이다. KBS 광복절 특집으로 역사에 묻힌 독립 운동가들을 조명한 다큐는 깊은 울림을 줬다.

잃어버린 나라를 되찾기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진정한 영웅으로 대접할 줄 아는 나라다운 나라의 국민이 된 것 같아 뿌듯했다. 어린 시절 아픔을 조금은 치유 받는 것 같아 먹먹해지는 느낌도 들었다.

나라 안팎으로 겹겹이 쌓여 있는 무거운 문제와 위기를 '공격 소재' 와 이슈 거리로만 여겨선 아니 될 일이다. 정치적으로는 각을 세우고 의견을 달리하면서 서로 헐뜯더라도, 위기에 처했을 때, 우리 국민은 똘똘 뭉쳐왔다.

국가 위기에서 용감히 한마음으로 일어섰던 '독립운동'이 주는 교훈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다가온다. 한뜻으로 독립운동을 기리는 것처럼 지금은 단단히 뭉칠 때다. 흠집 내고, 끌어내리고, 모함하는 비판적인 공격보다는 위기 극복을 위한 진정 어린 마음을 가져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김정순 간행물윤리위원회 위원장·언론학박사

김정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