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어촌 뉴딜 300']국비 지원 길 열린 '인천 소규모 어항'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8-2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법정 항만 등 미지정 공동화 가속
내년 정부 예산안 1974억원 반영
전국규모 SOC 확충 사업 본격화
32개 지역항구 현대화 경쟁력↑


해양수산부가 내년부터 국가·지방어항에 포함되지 않은 소규모 어항에 2천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 대대적인 해양관광 인프라 구축 사업에 나선다.

이에 따라 그동안 예산 지원을 받지 못했던 인천지역 32개 소규모 어항에 대한 국비 지원과 시설 현대화 사업의 길이 열리게 됐다.

해수부는 해양관광 분야 일자리 창출과 어촌지역 혁신성장을 위해 전국 300개 소규모 어항 인프라를 확충하는 '어촌뉴딜 300' 사업을 내년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관련 예산은 1천974억원으로 내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해수부는 도서지역 소규모 어항의 경우 바다, 섬, 해양레저, 수산자원, 자연경관 등 다양한 해양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나 기본적인 인프라와 콘텐츠 부족으로 정부 관광정책의 사각지대로 남아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우리나라 전체 여객선 기항지 340곳 가운데 절반인 170개가 법정 항만·어항으로 지정되지 않아 예산 지원이 되지 않고 이에 따른 항포구 접안시설 등이 미비해 관광객은 물론 주민까지 섬을 떠나는 공동화 현상이 가속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내년부터 소규모 어항에 2천억원의 재정을 투입해 대대적인 SOC(사회간접자본) 확충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다음 달 인천을 포함해 바다를 끼고 있는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공모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에는 5곳의 국가어항이 있으며 15곳은 지방어항으로 지정돼 있다. 나머지 32곳은 예산을 지원받지 못하는 어촌정주어항으로 분류돼 있다.

중구에 5개의 어촌정주항이 있으며 서구 1곳, 강화도 7곳, 옹진군에 18개의 소규모 어항이 몰려있다. 인천시는 이들 32개 항구에 국비가 지원될 수 있도록 어촌뉴딜 300사업에 응모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공모를 사업별로 분류해 진행할 계획으로 ▲해상교통시설 정비형 ▲어촌관광수요 창출형 ▲어촌마을 재생형 ▲해양재난사고 대응형 등으로 나누어 신청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 관계자는 "소규모 지방어항의 경우 해양 관광 잠재력이 크지만 가장 기본적인 접안시설조차 제대로 갖추지 못해 요트나 레저 보트 등이 정박할 수 없다"며 "이번 기회에 소규모 어항의 경쟁력을 강화해 인천의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