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요트 이태훈 선두 맹추격

임승재 기자

입력 2018-08-28 17:23: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선 요트 RS:X의 이태훈(인천시체육회)이 1위를 맹추격 중이다.

대한요트협회는 RS:X의 종목의 이태훈이 전체 15경기 중 8경기까지 마친 현재 총점 17점으로 마이클 쳉춘릉(홍콩)과 2위권을 형성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태훈은 1위인 쿤비(중국)와 9점 차로 뒤져있다.

하지만 역전 기회는 있다. 이태훈은 강한 바람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협회는 경기가 진행될수록 약하게 불어오던 바람이 조금씩 세지고 있어 이태훈이 뒷심을 발휘한다면 좋은 성적이 나올 것으로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전 인천시체육회 소속으로 이번 대회에서 아시안게임 3연패를 노리는 레이저 종목의 하지민(해운대구청)은 총점 10.8점으로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