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포구 어시장 현대화사업, 새국면 맞나

정운 기자

발행일 2018-08-2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협동조합 존속여부 다음달초 결정
남동구, 투명성 미흡땐 전면 재검토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들로 구성된 '소래포구 어시장 현대화사업 협동조합(이하 현대화 협동조합)'의 존속 여부가 이르면 다음 달 초 결정된다.

남동구는 이달 말까지 현대화 협동조합이 조합장 선출 등과 관련해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현대화 협동조합'을 배제하고 사업 전반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28일 밝혔다.

구는 현대화 협동조합의 결성 과정에서 조합원의 의사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기존 '선주상인 협동조합'에서 명칭을 변경하는 방식으로 현대화 협동조합이 구성됐고 상인들은 이후에 가입하면서 조합장 선출 과정 등을 거치지 않았다.

구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토대로 조합 측에 투명성을 담보하기 위해 '재결성' 또는 '임원진 등의 변화'를 주문했다. 이에 조합 측은 지난달 말 총회를 열고 구의 제안과 함께 '현 체제 유지'를 선택지에 포함시켜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결과 54%의 상인들이 '현 조합 유지'를 선택했다. 하지만 구는 절반에 가까운 상인들이 '현 협동조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만큼 협동조합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구는 총회 이후 협동조합에 공문을 보내 '이달 말까지 공정성 확보 방안을 마련해주길 바란다'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구는 이달 말까지 조합 측에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앞서 진행됐던 사항을 모두 원점으로 놓고 새롭게 논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사업 방식인 기부채납에서 공영개발로의 변경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공영개발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될 경우 상인들은 구로부터 분양 또는 임대를 받아 영업을 해야 한다. 공영개발로 사업이 추진되면 기존 상인들의 영업권이 인정되지 않을 수 있다.

또 분양·임대 비용도 기부채납 방식보다 높아지기 때문에 상인들은 반대하고 있다.

남동구 관계자는 "상인간 내부적으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는 조합 측의 의견을 기다리겠지만 의견이 없으면 구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사업 추진 방식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