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1금고 '신한은행'… 2금고에 NH농협 선정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8-2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조5천억원대의 인천시 예산을 예치하는 금고 은행으로 신한은행과 NH농협은행이 각각 선정됐다.

인천시는 내년부터 4년간 시금고를 운영할 은행으로 제1금고에 신한은행, 제2금고에 NH농협은행을 각각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입찰 참가은행들이 제출한 제안서를 토대로 대내외적 신용도, 재무구조 안정성 등 5개 분야, 16개 세부 항목을 평가해 이같이 결정했다.

2007년부터 인천시 1금고와 2금고를 각각 운영해 온 신한은행과 농협은행은 이로써 2022년까지 16년 연속 인천시금고를 운영하게 됐다.

이번 입찰에는 제1금고에 KB국민은행·신한은행·KEB하나은행, 제2금고에 KB국민은행·NH농협은행·KEB하나은행 등이 참가, 각각 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제1금고로 지정된 신한은행은 인천시 일반회계·공기업특별회계·기금을, 제2금고로 지정된 NH농협은행은 기타특별회계를 내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관리하게 된다.

인천시금고는 2018년도 본예산 기준으로 1금고가 8조1천억원, 2금고가 1조4천억원 규모다. 신한은행은 앞으로 4년간 1천206억원, NH농협은행은 136억원을 인천시에 출연할 예정이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