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포털의 지역뉴스 활성화' 법개정 나서

정의종·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8-2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신협 토론회서 지원 방침 밝혀
기사반영 의무화 등 법안 설명도

여야 정치권이 네이버, 다음 등 인터넷 포털 업체의 '지역 뉴스' 활성화를 위한 관련법 개정에 나섰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지도부는 28일 경인일보를 비롯해 전국의 9개 유력 지역지가 참여하는 한국지방신문협회가 개최한 '지역신문 발전 토론회'에 참석, 포털 사이트의 지역 뉴스 의무 반영 등 관련법 개정에 공감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는 여야 의원 5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특히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토론회에서 포털사이트에 지역 언론 기사 반영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신문법(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대해 제안 설명을 했다.

정 대표는 포털사이트에 지역 언론 기사를 일정 비율 이상 게재하도록 하는 이른바 '네이버-지역 언론 상생법'을 발의했고 강 의원은 포털 사이트 첫 화면에 지역 언론 기사를 일정 비율 이상 노출하는 법안을 발의한 상태다.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축사에서 "지방분권이 되고 자치가 되면 지역 언론도 그만큼 커져야 하는데, 오히려 역으로 재정 상황이 더 악화하고 포털의 영향이 커지면서 균형이 깨지는 어려움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고,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대위원장도 "'포털 공룡'의 등장으로 어려운 시기에 지역신문이 역할과 위상을 되찾아 지역을 발전시키고 국민통합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 등의 신임 지도부의 4·19 민주묘지 참배 일정으로 대신 참석한 민주당 백혜련 의원도 "여러 국회의원이 힘을 모으면 개정안은 일사천리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장호순 순천향대 교수가 발제문을 통해 "네이버와 다음의 뉴스 돈벌이 방식은 반언론적인 동시에 반지역적"이라고 지적했고, 홍문기 한세대 교수는 지역에 특화된 기사로 위치정보에 기반을 둬 지역 콘텐츠를 제공하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취재단 /정의종·김연태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