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티스 "한미연합훈련 중단 계획 없다… 北과의 협상 지켜볼 것"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9 01:58: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801002014700096691.jpg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지난달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개최된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본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싱가포르 AP=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28일(현지시간) "현재로서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의의 조치로서 가장 큰 몇몇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이 연합훈련 재개를 도발로 간주할 가능성'을 묻는 말에 "우리가 훈련을 (다시) 시작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훈련을 멈춘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훈련을 중단했을 때 가장 큰 몇몇은 중단됐지만 나머지는 중단하지 않았다"며 "한반도에는 항상 진행 중인 훈련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가 없는 한 예정된 연합훈련을 진행할 뜻을 내비쳤다.

그는 "몇몇 훈련이 중단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선의의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지시한다면 (중단)하겠지만, 현재로선 더는 중단 계획이 없다"라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이 향후 비핵화 협상 성과와 연계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북미)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보고 미래를 계산해 보겠다"면서 "협상을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또 "외교관들이 (협상을) 진전시키도록 하자"면서 "우리는 외교관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내년에 UFG 훈련이 실시될지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그것에 대한 아무런 결정을 하지 않았다"며 "국무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직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중단됐다.

8월 예정이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이어 한미 해병대연합훈련(KMEP·케이맵)이 무기한 연기됐다.

트럼프 대통령 또한 북한과 협상 중에 훈련하는 것은 나쁜 것이고 북한에 대해 매우 도발적이라며 훈련 중단 방침을 지시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