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저지대에 배수 긴급지원… 누적 강수량 168.5㎜

김우성 기자

입력 2018-08-29 07:06: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1963600092621.jpg
정하영 김포시장이 피해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28일 오후부터 쏟아진 폭우로 수도권 일대 도로와 주택 침수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정하영 김포시장이 이날 밤늦게 관계들과 피해상황을 긴급 점검했다.

29일 김포시에 따르면 경기 서부지역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40㎜ 이상의 큰비가 내리면서 전날 오후 7시 40분부터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김포의 누적 강수량은 168.5㎜이며, 오전 7시 현재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시는 고촌읍·풍무동·사우동·운양동·통진읍·대곶면·하성면 등 저지대의 도로와 주택, 공장, 상가 등 침수 피해현장에 배수를 지원했다.

정하영 시장은 호우특보가 발령되자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과 함께 직원들의 지역별 예찰활동과 비상근무를 지시했다. 정 시장은 "지반 약화에 따른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