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US오픈 베란스키에 기권승… 2회전 진출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8-29 07:52: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1964400092661.jpg
정현, US오픈 2회전 진출. 베란스키에 기권승. 정현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 이틀째 남자단식 1회전에서, 리카르다스 베란키스(104위·리투아니아)에 세트 스코어 2-1(4-6 7-6<8-6> 6-0)로 앞선 4세트에서 기권승을 거뒀다. 사진은 이날 정현이 베란키스의 볼을 받아치는 모습. /뉴욕AP=연합뉴스

정현(23위·한국체대)이 US오픈 테니스대회 1회전을 통과했다.

정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약 590억원) 이틀째 남자단식 1회전서 리카르다스 베란키스(104위·리투아니아)에 세트 스코어 2-1(4-6 7-6<8-6> 6-0)으로 앞선 4세트에서 기권승을 거뒀다.

이날 정현은 베란키스의 서브로 시작한 1세트 첫 게임을 브레이크에 성공해 쉽게 경기를 풀어가는 듯했다. 그러나 바로 자신의 서브게임을 놓쳤다.

자칫하면 분위기가 넘어갈 뻔한 상황, 정현은 다시 한 번 브레이크를 건 뒤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지켜 3-1로 앞서갔다. 이후 서비스가 흔들린 정현은 브레이크 당한 뒤 상대 서비스게임은 잡지 못해 4-5로 역전을 허용했다. 다시 서비스게임을 놓쳐 1세트를 4-6으로 내줬다.

경기 흐름을 내준 정현은 2세트 초반에도 힘겹게 끌려갔다. 베란키스에게 밀려 2-5가 된 것.

전열을 재정비한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킨 뒤 3-5에서 베란키스의 서브 실수를 틈타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이어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 5-5로 균형을 맞췄다.

정현은 타이브레이크에서 공방을 거듭한 끝에 8-6으로 2세트를 잡았고, 포핸드 스트로크로 마지막 포인트를 따내며 하늘로 주먹을 내질렀다.

3세트부터 정현은 완전히 승기를 잡았다. 정현은 날카로운 서브와 강력한 리턴으로 압박했고, 베란키스는 1세트와 2세트 모든 힘을 쏟은듯 무너졌다.

정현의 범실은 하나도 없었던 반면 베란키스는 17개나 범하면서 자멸했다.

결국, 정현은 3세트를 베이글(6-0)로 깔끔하게 끝내고 역전에 성공했다.

4세트 정현은 1-0에서 브레이크에 성공했고, 3세트 도중 오른팔 통증으로 치료를 받았던 베란키스는 자신의 서브게임을 놓치자 기권했다.

2015년과 지난해 US오픈 2회전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던 정현은 이형택(은퇴)이 2000년과 2007년 달성한 US오픈 남자단식 16강에 도전한다.

정현은 2회전에서 미카일 쿠쿠슈킨(84위·카자흐스탄)과 3회전 티켓을 놓고 다툰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