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美국방 "한미훈련 더는 중단 계획 없어…협상 지켜볼 것"

브리핑서 밝혀…북미대화 교착 국면 속 대북 압박 나선듯
'훈련-비핵화 협상' 연계… "협상 어떻게 진행되는지 보고 미래 계산"

연합뉴스

입력 2018-08-29 09:36: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1967200092861.jpg
제임스 매티스(왼쪽) 미국 국방장관이 28일(현지시간) 펜타곤(국방부)에서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과 함께 언론 브리핑에 나서고 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28일(현지시간) "현재로서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의의 조치로서 가장 큰 몇몇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원활한 비핵화 협상을 위해 중단한 한미 연합훈련을 다른 변수가 없는 한 원래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의미로, 북미대화 교착 국면에서 대북 압박을 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이 연합훈련 재개를 도발로 간주할 가능성'을 묻는 말에 "우리가 훈련을 다시 시작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훈련을 그만둔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훈련을 중단했을 때 가장 큰 몇몇은 중단됐지만 나머지는 중단하지 않았다"며 "한반도에는 항상 진행 중인 훈련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앞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가 없는 한 예정된 연합훈련을 진행할 뜻을 내비쳤다.

그는 "몇몇 훈련이 중단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선의의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지시한다면 (중단)하겠지만, 현재로선 더는 중단 계획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 연합훈련 재개가 북한의 악의적 행위를 암시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매티스 장관은 그러나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 한미연합훈련이 향후 북미 비핵화 협상 성과와 연계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북미)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보고 미래를 계산해 보겠다"면서 "협상을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또 "외교관들이 (협상을) 진전시키도록 하자"면서 "우리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노력을 강화하는 것을 할 것이며, 외교관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내년에 UFG 훈련이 실시될지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그것에 대해 아무런 결정을 하지 않았다"며 "국무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자신이 현 국면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반대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북미 협상은 국무부 소관"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미 국방부는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발하기 위한 대북 압박 강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은 "인도-태평양 사령부의 최우선 과제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국무부가 주도하는 외교적·경제적 노력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유엔 제재를 위반한 선박 대 선박 간 연료 이동 행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동맹국들과 함께 항공 및 해상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중단됐다.

8월 예정이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이어 한미 해병대연합훈련(KMEP·케이맵)이 무기한 연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협상 중에 훈련하는 것은 나쁜 것이고 북한에 대해 매우 도발적이라며 훈련 중단 방침을 내렸다.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