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위기의 인천수협, 엄중한 감사 필요

김명래

발행일 2018-08-30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1986900093881
김명래 인천본사 사회부 차장
인천수산업협동조합이 '인사 비리', '갑질 의혹'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다. 1급 승진 대상자들 여러 명이 자신들의 승진 안건을 심사할 이사회 이사들에게 사전에 금품을 전달했고, 조합장이 직원들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인천수협 안팎에서 제기되면서다. 인천수협은 조합원 2천200여 명의 경제적·사회적 지위 향상을 도모하면서 경제·금융 사업을 벌이는 인천의 주요 기관이다. 수협의 위기는 조합원 복지 향상 등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 최악의 경우 금융 사업의 리스크를 높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인일보가 수협 문제를 취재, 보도하게 된 이유다.

인천수협 1급은 수협에 입사한 평사원이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직위다. 1급 직원 연봉은 판공비를 제외하고 8천만원 이상으로 2급과 비교할 때 1천500만원 정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직급 정년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니다. 수협 직원이라면 누구나 오르고 싶은 자리다. 1급 승진안의 이사회 의결을 앞둔 상황에서 승진 대상자들이 이사들에게 백화점 상품권을 준 사실이 확인된다면 '도덕적 해이'를 넘어 수사 대상에 오를 만한 사안이다.

조합장이 조합이 추진하는 해외여행(연수)에 가기 전 1급 등 주요 직원들이 관행적으로 장도금을 준 의혹은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할 사안이다. 일부는 조합원과 고객들에게 써야 할 판공비를 부당하게 전용해 조합장 장도금을 마련했다는 내용도 취재 과정에서 들을 수 있었다. 또 조합장이 휴가·생일 때 직원들을 집에 부르거나, 집에서 김장을 할 때 근무 시간의 직원들이 도운 것도 문제가 없는지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

수협중앙회는 경인일보 보도 이후 인천수협에 대한 감사를 최근 시작했다. 자신에 대한 의혹 대부분을 부인하는 조합장도 '철저한 감사'를 원하고 있고, 감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수협중앙회는 이번 일을 엄중하게 인식해야 한다. 수협 구성원들이 감사 결과에 수긍하지 못하면, 그 여파가 상당할 것이기 때문이다.

/김명래 인천본사 사회부 차장 problema@kyeongin.com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