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훈련 재개, 비핵화 상황보며 결정… 美 논의요청 없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9 16:10: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와대는 29일 한미연합훈련 재개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 진전 상황을 보면서 한미간 협의하고 결정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로서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는 매티스 장관의 언급에 대한 입장 요구를 받고 "한미가 이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다"며 "북한의 비핵화 진전 상황을 봐가면서 한미간에 협의하고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미연합훈련 재개 문제를 논의하자는 미국의 요청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요청 자체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비핵화 진전이 없는데 9월 평양 정상회담을 하는 게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고 하자 "그 해석에 동의할 수 없다"며 "북미교착 상황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난관을 돌파하는 데 남북정상회담 역할이 더 커졌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센토사 합의에서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이라는 두 가지 목적을 실현하려는 의지에 흔들림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은 흔들림 없고 오히려 상황이 어려워져 회담의 역할이 더 커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북미교착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현재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고 관련국간 정보를 공유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