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지역신문발전기금 안정적 확보" 목청

의원들, 예결위 심사서도 제기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8-3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안정적 확보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국회에서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사실상 고갈 상태인 지역신문발전기금에 대해 중앙과 지역의 불균형 심화를 막기 위해서라도 이제 정부가 나서야 할 때라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지난 28일 국회에서 한국지방신문협회가 주관한 '지역신문발전 토론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지역 언론의 기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 변화를 요구하며 국회에서 법과 제도를 만들겠다고 나서기도 했다.

이런 목소리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위원회 비경제부처 부별 심사에서도 제기됐다.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질의를 통해 "지역신문이 지역 여론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잘하도록 도아야 한다"며 "특히 수도권과 지방 간 정보 불균형의 심화를 막기 위해서라도 지역신문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지역신문은 중앙일간지보다 재정상태가 열악하다"며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안정적 확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출연금에 의존하는 발전기금의 감소로 사실상 고갈 상태에 있는 현실을 적시한 것이다.

이에 대해 고형권 기획재정부 차관은 "지역신문 지원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지역신문발전기금은 2008년 최대 423억 원이었던 기금 여유자금이 올해 3억 원으로 줄어들면서 사실상 고갈 상태에 직면해 있다.

이에 정치권과 지역 언론계 등에선 국고 출연금 확대의 조치를 통해 여론의 다원화 및 지역사회의 균형 발전을 이뤄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