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각지 소상공인, 광화문서 최저임금 제도 개선 촉구

이원근 기자

입력 2018-08-29 18:29: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국 소상공인들이 최저임금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경영인권바로세우기중소기업단체연합, 전국택시사업조합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는 2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소상공인들은 ▲2019년도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 위원의 50%를 소상공인 대표로 보장 ▲주휴수당 관련 고용노동부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 전면 재검토 ▲5인 미만 사업장 규모별 소상공인 업종 최저임금 차등화 적용 방안 실행계획 제시 ▲대통령이 나서 소상공인이 존중받는 경제 정책 대전환 추진 ▲대통령 직속 소상공인·자영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설치 등을 정부와 정치권에 요구했다.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 회장은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무리수를 두면 탈이 나고 사회 곳곳에서 역효과가 발생한다"며 "저임금 근로자를 위한 최저임금 인상이 영세 자영업자를 괴멸시키고 영세 근로자를 실직자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승재 소상공인 생존권운동연대 공동대표도 "우리가 하루 장사를 접고 모인 이유는 2년 사이 29% 오른 최저임금이 소상공인의 생존을 위협하기 때문"이라며 "매년 반복되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종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광화문에 모인 소상공인들은 주최 측 추산 3만여명에 달하며 경기 지역에서만 1만5천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