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공공기관 혁신 목표는 공공성 회복"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3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취임후 첫 기관장 워크숍서 밝혀
"특권·반칙, 조직명운 걸고 반성"
해외출장 지원 피감기관도 문책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국민이 요구하는 혁신 목표는 분명하다"며 "모든 공적인 지위와 권한을 오직 국민을 위해서만 사용하라는 것으로, 한마디로 공공성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원도 원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의 취임 후 첫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공공기관은 국민 일상과 가장 가까이 있다. 현장에서 국민과 진정으로 소통하고 어려울 때 힘이 되는 공공기관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밝혀진 공공기관 비리에서 보듯이 몇몇 공공기관은 국민 편이 아니었고, 오히려 특권과 반칙의 온상이 되어 국민 공복이라는 자부심을 잃었다"며 "공공기관이 조직 명운을 걸고 스스로 깊이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또 "최근 문제가 된 피감기관의 해외 출장 지원은 국회가 비판을 많이 받았지만, 피감기관에도 작지 않은 잘못이 있다"며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는 출장 지원과 과도한 의전 제공 등은 피감기관 차원에서도 금지되고 문책돼야 한다"고 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