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큰불 '뛰는' 시민 경각심… 예방 대책 '기는' 인천시 행정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8-08-30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
세일전자 화재 참사 이후 정부 기관 합동안전점검이 시작된 29일 오전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내 한 공장에서 화재안전특별조사팀이 열·연기 감지기 점검봉으로 화재예방시설 작동유무를 살펴보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市 전문가 정책 간담회 개최에
실질적 대응 조치 시급 목소리

인천지역에 올해 들어 잇따라 대형화재가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대형화재 예방대책을 강화하는 인천시 행정의 속도는 더디다는 비판이 나온다.

인천시는 29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박남춘 인천시장과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형화재 예방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인천시가 추진할 대형화재 예방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는 아니었다.

인천에서 대형화재(인명피해 5명 이상·재산 피해 10억원 이상)가 이어지면서 시장과 실무부서가 화재예방 관련 전반적인 정책 구상을 하기 위한 '전문가 세미나' 성격이 짙다는 게 인천시의 설명이다.

서구 이레화학공장, 인천항 오토배너호, 남동산단 세일전자 등 올해에만 인천에서 8건의 대형화재 사고가 터졌다.

하지만 정책 구상보다 대형화재를 막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가 더 필요하다는 지적이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인천시가 하루평균 십수만명이 이용하는 인천지역 지하도상가 화재감지시스템이 화재 초기대응에 취약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물인터넷(IoT) 기반 지능형 화재감지기 도입 등 개선방안은 중장기계획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이 '느린 행정'의 대표적인 사례(8월 24일자 6면 보도)로 꼽힌다.

시는 전통시장과 지하도상가 등에 지능형 화재감지기를 앞서 도입한 서울시를 벤치마킹하기도 했다. 그러나 예산상 이유로 지하도상가 화재 초기대응 개선은 각 지하도상가 개보수작업과 함께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9명의 사망자를 낸 세일전자 화재의 경우도 스프링클러 미작동이 참사를 키운 주요 요인(8월 27·28일 8면 보도)으로 지목됐지만, '제2의 세일전자'를 막기 위한 인천시 차원의 실태조사나 제도 개선도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

대형화재 예방과 관련, 인천시가 세부적인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지역사회 여론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는 대형화재 관련 정책을 마련하기에 앞서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구하자는 취지로 구체적인 정책은 논의하지 않았다"며 "실질적인 정책을 구상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