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역 시외버스공영터미널 조성 탄력

이경진 기자

발행일 2018-08-30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외버스 정류장→터미널로 변경
市 추경에 용역예산…2020년 착공


안양역 시외버스공영터미널 사업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안양시가 시외버스정류장을 시외버스공영터미널로 변경하는 방침을 확정했기 때문이다.

시는 29일 안양역 시외버스 정류장을 시외버스공영터미널로 변경하기 위한 '도시계획시설결정' 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9월 열리는 시의회 추경예산안에 1천300만원의 용역예산을 제출한 상태다.

시는 110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현재의 안양역 시외버스터미널 건물을 리모델링 한다는 계획이다. 건립될 시외버스공영터미널은 매표소와 화장실, 매점, 대기실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게 된다

시는 지난 2016년 6월 원탁토론회 시민제안에 따라 수암천 복개 부지에 소규모 환승형 시외버스터미널을 건립하려던 계획을 변경해 현재의 부지에 시외버스공영터미널 건립 방침을 수립하고, 지난해 4월 '제3차 안양권 지방대중교통계획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시는 이후 지방재정계획에 이를 반영하고 터미널 타당성 조사를 포함한 대중교통계획 용역을 마무리한 뒤 시외버스공영터미널 건립을 위한 준비 단계를 밟아왔다.

시는 시의회 추경예산 승인을 받는 대로 도시계획시설 변경을 위한 용역을 마무리하고, 내년 초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오는 2020년 하반기 시외버스공영터미널 공사를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안양을 경유하는 시외버스는 석수IC와 북수원IC 등을 통해 진출입하는 31개 노선(221회)이 운영되고 있고, 이용객은 하루평균 수천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시민 숙원인 시외버스터미널 건립 방안을 찾아왔지만 부지 확보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은 것이 사실"이라며 "안양역 철도와 연계할 수 있는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시외버스공영터미널 건립이 효과적일 것으로 보고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안양/이경진기자 lkj@kyeongin.com

이경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