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시중은행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 본격 도입

박연신 기자

입력 2018-08-29 18:30: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오는 10월부터 시중은행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가 본격 도입됨에 따라 부동산 대출이 다소 어렵게 될 전망이다.

2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번 주부터 주요 시중은행에 대한 DSR 여신심사 운영 실태를 조사한 후 DSR 대출 기준을 정한다.

DSR은 개인이 1년 동안 갚아야 하는 모든 종류의 부채 원리금을 연 소득으로 나눈 값이다.

예를 들어 연봉이 4천만원인 사람이 원리금으로 연간 2천만원을 갚아야 한다면 DSR은 50%다.

DSR관리지표에는 대출심사 기준과 함께 고 DSR 대출 비중이 담길 예정이다.

시중은행은 지난 3월부터 가계대출에 DSR을 산출하고 있으며, 은행마다 자율적으로 고 DSR 기준을 정해 이 기준을 넘는 대출의 심사를 까다롭게 하고 대출 후에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지금은 은행들이 자율적으로 DSR 기준을 세워 적용하고 있지만 오는 10월부터는 금융당국이 정해주는 기준대로 대출 관리를 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다음달 중 고 DSR 기준을 정하고 은행마다 신규 가계대출 취급액에서 고 DSR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정할 계획이다.

그러게 되면 DSR본격 도입 이후 70% 넘는 DSR 대출의 총액이 신규 가계대출 취급액의 10%를 넘지 못하게 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일단 은행들이 어떻게 DSR를 활용하는지 실태조사를 한 다음 고객 데이터 분석이나 자체모형 구축 등을 통해 DSR 기준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연신기자 julie@kyeongin.com

박연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