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년 예산 3조1천억원 규모 편성… 기업 구조조정 지원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8-29 17:52: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금융위원회가 내년 예산을 3조1천억원 규모로 편성, 기업 구조조정을 지원한다.

29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내년도 예산안(일반회계)을 전년 대비 7천억원 늘어난 3조1천억원 규모로 편성했다.

이는 올해보다 30.5% 증가했으며, 정부 총지출 증가율(9.7%)보다 20.8%p 높은 수준이다.

금융위는 내년 예산 중 공적자금 상환에 2조1천억원, 기업경영(5천억원)과 소상공인(2천억원), 가계부채(1천억원) 지원 등에도 예산을 편성했다.

또한 기간산업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고, 혁신기업에 정책금융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해 5천억원을 출자해 산업은행 자본을 확충한다.

이 외 중소기업은행에 2천억원을, 주택금융공사에도 가계부채 구조개선을 위해 자본금 1천억원을 출자한다.

따라서 기업은행은 늘어난 자본을 바탕으로 2조원 규모 소상공인·자영업자 특별자금을 지원하고, 신성장·혁신기업에도 1천억원 지원할 계획이다.

주택금융공사 또한 장기·고정금리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과 신혼부부·다자녀가구 전용 보금자리론 등 서민 중산층 주택마련 자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중견기업 성장자금 지원을 위한 혁신모험펀드(성장지원펀드) 조성에도 1천억원을 출자한다.

이 밖에 핀테크 기업 서비스 개발·사업화 지원과 핀테크 국제협력 강화 등을 위한 예산으로 80억원을 넣었고, 회계부정 신고 포상금으로 1억2천만원을 따로 편성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