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내 남북 주민 교류공간 설치해야"

통일부 '평화협력포럼'서 제언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8-30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DMZ 평화포럼<YONHAP NO-3304>
2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통일부 주최로 열린 'DMZ 평화협력포럼'에서 토론자들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무장지대(DMZ)에 남북한 주민들이 자유롭게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을 설치해 평화협력의 상징적 장소로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임강택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통일부 주최로 열리는 'DMZ 평화협력포럼'에 앞서 배포된 요약 발표문에서 이같이 제언했다.

임 선임연구위원은 "DMZ의 실질적이고 지속가능한 개발 방안 모색을 위해서는 남북 지역주민의 자유로운 교류 허용과 제도화가 필요하다"며 "DMZ를 PCZ(Peace Cooperation Zone·평화협력지대)로 전환해 남북 주민들의 자유로운 교류공간을 설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북 주민들의 자유 접촉이 공식적으로 허용되는 공간을 '통일특구'로 지정하고 초기에는 상품교역의 목적만 제한적으로 운영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또 다른 발표자인 조남훈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DMZ 평화지대화의 진전을 위해 감시초소(GP) 철수와 함께 DMZ 내 유해발굴 및 지뢰제거, 생태보전 사업 및 남북경제협력 사업의 연계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4·27 정상회담에서 DMZ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가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이번 포럼의 주장도 이같은 한반도 평화선언의 이행 방안으로 제안된 것이다.

한편 정치·외교적 측면에서 주목을 받았던 남북경협이 앞으로 경제적 거래로서 역할을 요구받게 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와 주목된다.

이석 한국개발연구원(KDI) 선임연구위원은 29일 북한경제리뷰 8월호에 실은 '새로운 남북경협의 가능성: 특징과 쟁점' 논문에서 "남북경협은 과거보다 규모가 커지고 한국경제의 중요 산업에 의한 교역까지 포함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