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으로 하나 된 '한국 베트남' 합동 응원전… 2018 아시안게임 결승 일정은?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9 19:59: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2053100096621.jpg
29일 오후 부산 사상구 덕포동 베트남 음식점 '투히엔'에서 베트남교류협회 주최로 열린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공동응원전에서 부산 거주 베트남 유학생·근로자들과 부산 시민들이 열띤 합동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가 펼쳐진 29일 오후 유학생 전민귀(Tran minh quy·23) 씨는 부산의 한 베트남 음식점에서 베트남 국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열띤 응원을 펼쳤다.

이날 부산 사상구에 있는 베트남 음식점 '투히엔'에서 대한민국-베트남 합동 응원전이 펼쳐졌다.

경기 시작 전 부산·경남에 사는 베트남 근로자, 유학생, 다문화 가정 50여 명과 부산 시민들이 함께 '땡큐 박항서'를 외치자 분위기가 고조됐다.

한국 이승우가 경기 초반 첫 골을 터트리자 베트남 응원단은 다소 분위기가 가라앉았지만 중계 화면에 박항서 감독이 나올 때마다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베트남 응원단은 미리 준비한 대형 국기를 흔들며 열띤 응원을 펼쳤다.

경기 후반 들어 한국이 3대0으로 앞서 나가자 한국 응원단이 오히려 베트남을 응원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후반 25분 베트남이 프리킥 골을 넣자 합동 응원단은 함께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눴다.

유학생 전씨는 "박항서 감독 때문에 베트남이 4강까지 올라왔다"며 "축구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이 하나가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 유학생들이 박항서 감독이 활약을 펼친 이후부터 한국에 대한 인식이 더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합동 응원전은 베트남교류협회 주최로 열렸다. 한국 블로거 모임인 '뭉파 300'에서 치킨 100마리를 준비했다.

베트남 교류협회는 한국에 사는 베트남 유학생, 근로자, 이주여성 등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는 단체다.

막티흰 베트남 교류협회 회장은 "누가 이기더라도 상관이 없다"며 "이번 합동 응원을 통해 양국의 관계를 더한층 다지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에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은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에서 3-1 승리, 결승에 진출했다. 

축구 결승전은 이날 오후 9시 30분에 열릴 일본 아랍에미리트의 승리팀과 펼칠 예정이며, 경기는 내달 1일 오후 9시 30분에 진행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