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안게임 축구]'9골' 황의조 득점왕은 내꺼! '득점 선두 질주'…목표는 '24년 전 황선홍'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9 20:11: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2053400096642.jpg
한국 베트남 황의조.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전반전 황의조가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손흥민과 포옹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와일드카드' 황의조(26·감바 오사카)의 발끝이 '박항서 매직' 베트남을 또 한번 제압했다.

황의조는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전반 28분 결승골을 터트려 한국의 3-1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와일드카드로 함께 합류한 동갑내기 손흥민(토트넘)의 패스를 받아 깔끔하게 마무리해 대회 9호 골을 기록했다.

후반 14분까지만 뛰면서 득점을 추가하진 못했으나 이미 8강에서 탈락한 2위 이크로미온 알리바에프(우즈베키스탄·5골)와의 격차를 더 벌린 황의조는 한 경기를 남겨두고 사실상 득점왕을 '예약'했다.

4강 진입 국가 중 황의조 다음으로 득점이 많은 이와사키 유토(일본), 자예드 알-아메리(아랍에미리트·이상 4골)는 5골 차로 뒤져 추격이 쉽지 않다.

이제 남은 결승전에서 황의조는 우승과 '아시안게임 단일대회 최다 골' 기록을 동시 조준한다.

역대 아시안게임 단일대회 남자축구 개인 최다 골 기록은 황선홍 전 FC서울 감독이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에서 남긴 11골이다.

당히 황 감독은 네팔과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8골을 몰아넣은 것을 포함해 당시 11골을 터트려 득점왕에 올랐다.

황 전 감독은 3경기에서 11골을 기록했지만, 황의조는 거의 매 경기 득점포를 가동하며 한국의 결승 진출에 앞장섰다. 특히 단판승부 3경기에서 연속 골을 폭발해 간판 공격수로 역할을 해냈다.

바레인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결승 골을 포함해 해트트릭을 폭발했고, 17일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에서 대표팀의 충격패 속에서도 유일하게 득점을 기록했다.

단판 승부 첫 경기인 23일 이란과의 16강전에서 다시 결승 골을 터뜨려 2-0 승리를 주도했고, 연장 혈투가 펼쳐진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는 3골을 폭발하며 4강 진출을 이끌었다.

그리고 이날 팀의 결과에서는 황의조가 이미 황 전 감독을 넘어섰다. 

황 감독은 당시 득점왕에 올랐으나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의 준결승, 쿠웨이트와의 3·4위전을 모두 져 4위에 자리한 바 있다. 황의조는 결승전 결과에 따라 금메달까지 가져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