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 안바울 금메달, 업어치기로 전승… 리우 은메달 恨 풀었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9 20:28: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2057000096811.jpg
29일 오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kg급 결승에서 안바울이 일본의 호시로 마루야마를 한판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한뒤 환호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유도의 간판 안바울(남양주시청·세계랭킹 7위)이 아시안게임 첫 출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바울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급 결승에서 일본 호시로 마루야마(18위)를 경기 시작 50초 만에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꺾었다. 심판은 바로 한판 판정을 내렸다.

이날 안바울은 자신의 주특기인 '업어치기'로 전승을 거뒀다. 첫 경기였던 대만 황성팅(137위)과 16강전에서 연장접전 끝에 업어치기 골든 스코어로 승리했고, 8강전에서도 카타르 엘이드리시 아욥(67위)를 업어치기로 눌렀다.

1차 고비였던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 아카도프 샤흐람(우즈베키스탄·29위)과 준결승에선 연장 끝에 업어치기로 골든 스코어 승리를 거뒀다.

안바울은 지난 2014년 혜성처럼 등장해 2015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단숨에 한국 유도의 간판이 됐다.

이후 세계랭킹 1위를 달리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 후보로 꼽혔는데, 결승에서 아쉽게 패하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바울은 이후 훈련량을 늘리며 더 많은 땀방울을 매트에 흘렸고, 2020년 도쿄올림픽의 전초전으로 꼽히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