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손흥민이 좋은 패스해줘, 이승우 득점 의욕 커…이승우와 상대 수비수·공략법 분석했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9 21:33: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2060500097041.jpg
2018 아시안게임 축구 결승. 한국 베트남.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황의조가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골이 쌓일 수록 황의조(감바 오사카)는 더욱 겸손해졌다. 6경기를 치르는 동안 무려 5경기에서 9골을 터트리며 아시안게임 득점왕 타이틀이 눈앞에 다가온 황의조는 침착했다. 

황의조는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박항서 매직' 베트남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에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서던 전반 28분 결승골을 꽂아넣으며 3-1 승리에 한몫을 담당했다.

이날 득점으로 황의조는 이번 대회 9호골로 득점 단독 자리를 이어갔다. 득점 2위인 이크로미온 알리바예프(우즈베키스탄·5골)는 8강에서 탈락했고, 득점 공동 3위도 4골에 불과해 황의조의 득점왕은 사실상 확정적이다.

황의조는 경기가 끝난 뒤 "제가 골을 넣었지만 팀이 승리한 게 더 기쁘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황의조는 득점 상황에 대해 "손흥민의 좋은 패스가 왔다. 오프사이드가 아닌 것을 확인한 뒤 골키퍼가 많이 뛰어나온 것을 보고 골대 쪽으로 살짝 차넣었다"고 말했다.

이틀 전 이란전에서 골키퍼와 단독 찬스 상황을 맞았지만 득점에 실패했던 아쉬움을 털어내는 귀중한 골이었다.

황의조는 "그때 실수를 신경 쓰기 보다는 다음에 골 넣을 생각만 했다. 기회가 왔을 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라며 "좋은 패스가 왔을 때 공격수가 빨리 해결해야만 수비수들이 편하게 경기할 수 있다는 생각만 했다"고 강조했다.

룸메이트이자 이날 멀티골을 작성한 이승우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황의조는 "이승우가 워낙 준비를 잘했다. 득점하겠다는 의욕이 컸다"라며 "워낙 의욕적인 친구라 걱정을 안 했다. 방에서 함께 상대 수비수 분석을 했고, 공략법도 함께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