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미vs러·중 갈등… 美 '러 기업, 유엔 제재 시도'에 러시아 제동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0 07:36: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067900097501.jpg
대북제제, 미vs러·중 갈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4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대북 제제를 놓고, 미국과 중국·러시아의 갈등이 더욱 커지는 듯 하다. 러시아가 대북 석유 불법환적을 한 혐의로 미국의 제재를 받은 자국 기업과 해당 선박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 시도에 제동을 걸었다고 AFP통신이 2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지난 21일 미국은 북한을 위해 해상에서 선박간 이전 방식으로 석유를 불법환적한 혐의로 러시아 해운 관련 기업 2곳과 선박 6척을 제재하고, 안보리에도 제재를 요청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해운 회사인 '연해주 해운물류 주식회사', '구드존 해운 주식회사' 등 회사 2곳, 그리고 연해주 해운물류 및 구드존 해운 양사와 연계된 상선 패트리엇호, 구드존 해운과 연계된 선박 5척 등 러시아 선적 선박 6척이 대상이다.

미국의 제재 요청에 대한 안보리 이사국의 이의제기 시한이 이날(29일)까지인 가운데 러시아 측이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이다. AFP통신은 중국도 러시아의 제동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을 담당하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 위원회는 15개 이사국의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운영되고, 이처럼 특정 국가가 반대하면 제재리스트 추가 등의 결정을 할 수 없다.

러시아와 중국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북 관련 제재의 완화 및 해제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온 터, 이번 미국의 제재 요청과 관련해서도 반대는 예고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