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환상적 관계… 중국이 북한과의 상황 어렵게 만들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0 09:32: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07190009779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환상적인 관계를 갖고 있으며 북한의 비핵화 문제는 중국으로 인해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외신이 전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환상적인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적 노력에 있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관계도 매우 좋다면서도 "중국이 북한과의 상황을 훨씬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중국은 아마도 북한에 대해 매우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말해 중국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어 "북한 관련 문제는 부분적으로 중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인해 초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 분쟁에 대해 "무역전쟁이라고 부르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

이번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하면서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