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전성시대… 성인 94.2% "유튜브 동영상 이용 경험"

사용자 중 39.5% "매일 본다"…음악 콘텐츠 이용 가장 많아

연합뉴스

입력 2018-08-30 12:08: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텍스트를 읽고 해석할 필요 없이 영상을 즐기고 따라 하면 되는 '유튜브' 영상은 젊은 세대에 '갓튜브'로 불린다.

그러자 손주들을 돌보던 할아버지 할머니도 유튜브를 알게 됐고, 최근에는 시니어들이 30~40대들보다 유튜브를 더 많이 보는 현상도 생겨났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는 미디어 이용의 주류 플랫폼이 돼가는 유튜브 이용실태를 조사해 그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센터는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20세 이상 성인남녀 1천21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포인트다.

설문 결과 77.8% 응답자가 유튜브 사용자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연령대가 낮을수록 그 비율이 더 높아지는 경향이 있었다(20대 91.3%, 30대 81.1%, 40대 76.2%, 50대 72.3%, 60대 이상 67.1%).

앞선 유튜브 이용 여부를 확인하는 문항에서 비이용자로 밝혀진 270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출처가 유튜브인 동영상을 다른 인터넷사이트나 SNS, 메신저를 통해 본 적이 있는지도 물었다. 그 결과 74.1%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센터는 "유튜브 이용자와, 비이용자이면서 유튜브 동영상을 다른 경로를 통해 이용하는 사람들을 합치면 전체 응답자 중 94.2%"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튜브 사용자라고 밝힌 948명 응답자에게 사용 빈도를 추가로 묻자 '거의 매일'이라고 답한 사람이 39.5%에 이르렀고 '주 3~5일 정도'가 25.8%, '주 1~2일 정도'가 25.4%, '월 1~2일 정도'가 6.8%, '몇 달에 한 번 정도'가 2.4%, '1년에 한 번 미만'이 0.1%로 나타났다.

유튜브 사용자들의 1회 접속 시 평균 이용 시간은 76분 정도였으며, 구독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수 평균은 4.6개였다.

유튜브 동영상 이용자로 밝혀진 1천148명을 대상으로 총 10개 콘텐츠 유형을 제시하고 각각을 이용한 적이 있는지도 조사했다.

분석 결과 가장 많은 응답자가 경험한 것으로 나타난 콘텐츠는 음악(뮤직비디오 포함)으로, 그 비율은 70.3%에 이르렀다. 그다음으로는 영화/드라마/애니메이션(47.9%), 건강·여행·재테크 등 생활정보(41.4%), TV 예능프로그램(36.9%), 뉴스/시사정보(35.5%) 등이 있었다. 게임은 19.6%로 비교적 낮았다.

그럼에도 동영상에 한정하지 않고 인터넷상 검색 시 가장 선호하는 서비스로는 조사대상 5명 중 4명꼴인 80.9%가 네이버 같은 종합 포털 사이트를 꼽았다. 유튜브 같은 동영상 서비스를 선택한 응답자는 19.2%에 그쳤다.

유튜브를 통해 양산되는 '가짜뉴스'를 접한 사람도 많았다. 응답자 34.0%가 허위정보 혹은 가짜뉴스라고 판단되는 유튜브 동영상을 보거나 전달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또 최근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인공지능 활용 동영상 합성 기술인 '딥페이크'(deep fake)에 대해 14.3%가 무엇인지 알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