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8-30 15:55: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08500099821.jpg
30일 현대자동차가 울산 롯데호텔에서 한국수력원자력, 울산시, 현대커머셜과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다자간 협약을 체결했다. 체결을 마친 후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국장(왼쪽부터), 김병희 현대커머셜 부사장, 하언태 현대자동차 부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태양광 발전단지가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 하언태 현대차 대표이사,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현대커머셜 김병희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 태양광발전사업 공동수행 협약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현대차 울산공장 내 수출차 야적장과 주행시험장 등 약 8만평 부지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 2020년까지 27MW(메가와트)급 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한다.

향후 공장 부지까지 활용해 100MW 규모로 확장할 예정이다.

27MW급 발전단지가 완공되면 연간 1만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3천500만kWh(킬로와트시)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연간 약 1만6천500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주차된 차량 위에 지붕 형태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기 때문에 전력 생산뿐 아니라 차량을 햇볕과 비 등으로부터 보호하는 차양 기능도 한다.

현대차는 향후 전기차 등 친환경차에서 나오는 재활용 배터리를 기반으로 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태양광 발전시설에 연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올해 초부터 현대차와 한수원이 울산시의 지원을 받아 추진했다.

현대차는 부지임대와 지분투자, 울산시는 인허가와 행정지원, 한수원은 지분투자와 사업추진·관리, 현대커머셜은 금융자문 등을 각각 담당한다.

이번 협약은 국내 태양광 발전사업 최초로 민간기업과 공기업이 공동 개발하는 사업으로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부응하고 있다.

현대차가 사용할 전기를 현대차 유휴부지에서 생산하기 때문에 전력계통에 대한 투자가 불필요하고 주민 반대나 환경훼손 우려가 적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