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호금융권, 조합원 미지급금 찾아주기

박연신 기자

입력 2018-08-30 18:08: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내 4곳의 상호금융권(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이 조합원 미지급금 찾아주기에 앞장선다.

금융감독원은 조합원이 깜빡 잊었거나 몰라서 챙기지 않은 조합원 출자금 및 배당금을 찾아주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캠페인 기간은 다음 달 1일부터 11월 30일까지로, 지난 6월 말 기준 상호금융조합 미지급금은 1천356억원이다.

이 기간 각 상호금융조합은 미지급금 보유 고객을 자체 파악해 이메일 및 문자 등으로 미지급금 보유 사실과 환급방법 등을 알려준다.

금감원도 다음 달부터 상호금융조합의 미지급금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미지급금이 있는 고객은 해당 상호금융조합을 방문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찾을 수 있다.

/박연신기자 julie@kyeongin.com

박연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