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T1 DF11 면세사업자에 '그랜드관광호텔'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8-08-31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관세청은 30일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원회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DF11 사업장(234㎡) 면세점 사업자로 그랜드관광호텔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랜드관광호텔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원회 평가에서 총 865.49점을 얻어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번 입찰에는 SM면세점, 그랜드관광호텔 등 2개 업체가 참가했다.

그랜드관광호텔이 맡게 된 DF11 사업장은 향수와 화장품, 잡화 등을 판매하는 곳으로 중소·중견업체 사업권 구역이다. 지난해 매출 규모는 404억원 수준이었다. 기존 사업자였던 삼익면세점은 지난 5월 적자 누적 등을 이유로 사업권을 조기 반납했다.

그랜드관광호텔은 삼익면세점과 협의해 시설 인수인계 작업 등을 벌인 뒤 9월 7일부터 DF11 사업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