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리후생 차별 심각" 인천교통공사 무기계약직 반발

정운 기자

발행일 2018-08-31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교통공사 무기계약직 직원들이 복리후생 등과 관련해 정규직과의 차별이 크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시설관리공단 인천지하철지부(이하 인천지부)는 30일 인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천시와 교통공사는 차별받는 복리후생규정을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교통공사는 지난 2013년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했다. 인천지부는 정규직 직원들과 무기계약직 직원들의 차별은 5년 동안 바뀌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규직에게 지급되는 가족수당 등 15개 항목의 복지후생비가 무기계약직에게는 지급되지 않고 있다. 성과금과 관련해서도 정규직은 250%를 받는 데 반해, 무기계약직은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상훈 인천지부장은 "같은 회사 직원이지만 너무 큰 차별을 받고 있다"며 "인천시와 교통공사가 무기계약직 차별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한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올해 명절휴가비와 복지포인트를 인상하는 등 복리후생 분야에 대해 점진적으로 개선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