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앞에 공항철도·고속도로… 소음에 밤잠 설치는 검암지구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18-08-31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27700100761

귤현동~인천국제공항 노선 겹쳐
1천여가구 단지 주민 피해 호소
"방음벽 열악·시설개선" 입모아
관리업체 "적정수준 설치" 입장

인천 서구 검암지구 주민들이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공항철도에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들은 소음방지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시설을 추가 설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 위치도 참조

30일 낮 12시께 찾은 서구 검암2지구의 A아파트 단지. 약 280세대가 거주하는 이 아파트 단지와 약 40m 떨어진 곳에는 공항철도와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가 나란히 위치해 있었다.

공항철도 주변에는 약 3m 높이의 방음벽이 설치돼 있었다. 아파트 인근 지상에서 봤을 때 방음벽 위로 철도를 지나는 열차의 모습이 보일 정도로 벽은 낮게 설치돼 있었다.

이날 단지에서 만난 주민들은 "방음벽이 설치돼 있지만 너무 열악하다. 시설 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공통적으로 말했다.

공항철도와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는 계양구 귤현동 부근에서 만나 서구 검암지구를 거쳐 인천국제공항까지 같은 노선으로 이어진다.

그 중 검암지구 일대에는 철도와 고속도로를 따라 약 1천 세대 규모의 주거단지가 형성돼 있어 주민들이 계속해서 소음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A아파트 13층에 살고 있다는 이동규(71·여)씨는 "여름에도 고속도로 소음 때문에 쉽게 문을 열지 못했다"며 "고속도로 쪽으로 나 있는 방이 큰 방인데도 불구하고 소음 때문에 그 방은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낮에도 소음 때문에 문을 열고 일을 할 수 없을 정도인데, 주민들이 밤에 느끼는 피해는 더욱 심각하다"며 "아파트와 거리가 가까운 것에 비해 그에 대한 방지시설은 아주 미비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한 주민은 최근 서구 인터넷 민원게시판에 '검암지구와 접하는 인천공항고속도로 방음벽은 왜 없거나 부실합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 고속도로를 관리하는 (주)신공항하이웨이 측은 적정 수준의 시설물을 설치했다는 입장이다.

신공항하이웨이 관계자는 "환경영향평가에 따라 소음 발생 구간에 방음벽 설치를 완료했다"며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서도 서구와 건설사 측에 문제의 책임이 있다는 조정 결과가 있었지만, 주민들이 계속해서 소음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차량 소음 절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