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4일 판교에 국내 첫 '자율주행차' 운행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8-3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니버스 모양 11인승 제로셔틀 2대
5.5㎞ 구간 시속 25㎞이내 시범운영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이, 9월4일부터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시범운행에 들어간다. 경기도 판교가 '국내 최초'라는 역사를 쓰게 됐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제로셔틀은 경기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해 3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자율주행차다.

미니버스 모양의 11인승차로 판교 제2테크노밸리 입구에서 지하철 신분당선 판교역까지 5.5㎞구간을 시속 25㎞이내로 운행하게 된다.

국내에서 운전자가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가 일반도로를 주행하는 것은 제로셔틀이 최초다.

레벨4는 차량 스스로 모든 상황을 판단하고 움직이는 완전주행이 가능한 단계를 말한다. 시범운행에는 제로셔틀 2대가 투입된다.

이번 시범운행에는 20개 국내 중소기업과 2개 대기업, 5개 공공기관, 5개 대학 등 32개 기관이 참여한 산학연 융합사업이란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시범운행에는 전문평가단과 정책평가단이 탑승하게 된다. 일반인도 오는 11월께 홈페이지 접수 등을 통해 탑승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연구 총책임자인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김재환 박사는 "국내 자율주행 기술이 미국이나 중국 등에 비해 늦은 것은 사실"이라며 "제로셔틀이 국내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조성과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박신환 도 경제실장도 "제로셔틀이 국내 자율주행 기술의 표준이 되고 판교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미래 청년들의 일자리를 공급하는 보고(寶庫)가 되도록 꼼꼼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9월4일 오전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앞 광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 시범운행을 한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