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 솔로포 김하성 "금메달 꼭 따겠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0 18:51: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42200101111.jpg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3회초 1사에 김하성이 좌월 솔로홈런을 친 뒤 1루를 달리며 팔을 벌리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일본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에서 결승 솔로포를 터뜨린 김하성이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김하성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결승 선제 솔로포를 쳤다.

일본에 선취점을 얻으며 한숨을 돌린 한국은 5-1로 승리하며 결승 진출 가능성을 크게 키웠다.

3회초 1사 주장 없는 상황, 김하성은 일본 선발 사타케 가쓰토시를 공략해 왼쪽 담을 크게 넘어가는 대형 솔로 아치를 그렸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한 타구였다.

김하성은 모두가 인정하는 한국 야구대표팀 주전 유격수다. 하지만 그는 26일 대만전을 치른 뒤 고열과 복통을 느껴 27일 인도네시아전에서 결장했다. 28일 홍콩전에서도 잠시 그라운드만 밟았다.

하지만 사실상의 준결승전인 일본과의 슈퍼라운드에서는 빠질 수 없었다.

2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4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렸다.

김하성은 "관리를 잘해주셔서 몸 상태는 괜찮다. 어릴 때부터 일본전에는 자신감이 있었다"며 "적극적으로 치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하성은 "31일 중국전에서도 집중하겠다. 결승전에 나서면 더 집중하겠다"며 "우리는 KBO리그 선수들이다. 꼭 금메달을 따겠다"고 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