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 안창림 아쉬운 은메달… 천적 日오노에 5번째 패배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0 19:09: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46000101251.jpg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73㎏급 결승. 한국 안창림이 일본 오노 쇼헤이를 상대로 기술을 펼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유도 남자 73㎏급 간판 안창림(남양주시청·세계랭킹 7위)이 '천적' 일본 오노 쇼헤이(44위)와의 아시안게임 결승 혈투 끝에 아쉬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창림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73㎏급 결승에서 연장전까지 11분 9초 동안 진행된 '혈투'에서 골든 스코어 절반패로 무릎을 꿇었다.

안창림은 정규시간 종료 32초 전 메치기로 상대 선수를 넘어뜨렸는데 점수로 인정받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안창림은 연장전에서도 계속 업어치기를 시도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체력이 떨어져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지 못한 두 선수는 지도(반칙)를 하나씩 받았고, 연장전 3분 48초엔 오노가 지도를 한 개 추가로 더 받았다. 지도 3개를 받으면 반칙패를 하는 상황이라 안창림이 유리해졌다.

안창림은 연장전 5분 5초에 다시 다리에 걸렸지만 넘어지지 않고 잘 버텼다. 안창림은 이때 지도를 한 개 받아 두 선수 모두 지도패 위기에 몰렸다.

두 선수 모두 제대로 서 있지 못할 만큼 체력이 떨어진 가운데 승부는 심판진의 판단으로 갈렸다.

오노가 연장전 7분 9초에 다리 걸기 기술을 시도했는데, 안창림은 잘 버텼다.

그런데 심판진이 경기를 멈춘 뒤 절반으로 인정했다. 연장전에선 시간제한 없이 절반 이상의 스코어를 기록한 선수가 승리한다.

석연치 않은 판정에 관중들은 야유를 보냈고, 한국 코치진은 크게 반발했다. 메달세리머니가 수 분 동안 중단되기도 했다.

한편 안창림은 이날 경기 전까지 국제대회에서 오노와 4번 만나 모두 패했다. 그가 압도적으로 열세를 기록하고 있는 선수는 오노가 유일하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