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수협 조합원 '금품 승진로비' 등 수사 의뢰

김명래 기자

발행일 2018-08-31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협중앙회가 인천수협의 '금품 승진 로비' 등에 대한 감사를 진행(8월 23일자 8면 보도) 중인 가운데 인천수협 일부 조합원들이 '수사 의뢰'를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수협 조합원 21명은 최근 수협중앙회 조합감사위원회(조감위)에 진정서를 내 "이번 일은 인천수협의 장래를 위해서 반드시 진실을 명백하게 밝혀야 하고, 소문에 의해 피해를 입는 사람도 없어야 한다"며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 사건을 수사 기관에 고발 조치하고 수사 결과 처분이 있을 때까지 대내외 감사 업무를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수협 조합원들은 진정서를 통해 '금품 승진 로비', '장도금 관행' 외에도 인천수협의 한 임원이 과거 허위학력을 제출한 뒤 승진했다는 의혹도 추가로 제기했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