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농구]한국, 라건아 맹활약에도 이란에 막혀 결승 무산… 하다디 23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0 19:55: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53600101441.jpg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4강 한국과 이란의 경기. 한국 라건아가 덩크슛을 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하다디 등 이란의 벽에 막혀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남자농구 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내 이스토라 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준결승전에서 68-80으로 져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2010 광저우 대회 준우승, 2014 인천 대회 우승팀인 한국은 3회 연속 결승 진출에 도전했으나 4년 전 결승전에서 격돌했던 이란을 이번엔 넘지 못했다.

한국은 다음 달 1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이스토라 경기장에서 대만-중국 준결승전 패자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하메드 하다디(33·218㎝)를 위시한 이란은 4회 연속 4강 진입에 이어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해 사상 첫 우승을 노린다.

전반에 하다디에게만 19점을 내주며 28-40으로 뒤진 한국은 후반에도 격차를 쉽게 좁히지 못했다.

3쿼터까지 라건아가 31점을 올리며 고군분투했지만, 그 외엔 5점 넘게 득점하는 선수가 없어 따라붙을 동력을 찾기가 어려웠다.

라건아는 이날 40분을 모두 뛰며 37점 12리바운드로 맹활약했으나 팀의 승리로 이어지진 못했다.

이란에선 하다디가 23점 8어시스트 7리바운드, 하산자데가 18점 11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