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축구]베트남 박항서호, 특별기로 금의환향… 9월 1일 아랍에미리트와 동메달전

손원태 기자

입력 2018-08-30 20:10: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54400101491.jpg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베트남 응원단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치비농=연합뉴스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4강에 진출하는 신화를 만든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오는 9월 2일 베트남항공이 제공하는 특별기를 타고 금의환향한다.

베트남 국영 항공사인 베트남항공은 9월 2일 귀국하는 축구대표팀을 위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베트남 하노이까지 특별기(에어버스 A321)를 띄우기로 했다고 현지 매체 카페 비즈가 30일 전했다.

박항서 호는 올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에서 준결승 신화를 썼을 때는 베트남 저가 항공사인 비엣젯이 제공한 특별기를 타고 귀국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9월 1일 오후 3시(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를 상대로 아시안게임 첫 동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베트남항공은 이날 현지로 가 직접 박항서 호를 응원하려는 축구팬들을 위해 인도네시아로 가는 항공기 3편을 추가로 띄울 방침이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