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유도 김성연, 아쉬운 은메달… AG 2연패 달성 실패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0 20:46: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55700101551.jpg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여자 70kg급 결승에서 한국 김성연이 일본 니조에 사키에게 패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유도 여자 70kg급 간판 김성연(세계랭킹 28위)이 아시안게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성연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여자 70㎏급 결승 일본 니이조에 사키(15위)와 경기에서 허벅다리 후리기 골든스코어 절반패로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정규시간 4분 동안 승부를 보지 못한 김성연은 시간 제한 없이 절반 이상의 기술을 성공한 선수에게 승리가 돌아가는 연장전(골든스코어)에 돌입했다.

승부는 연장전 1분 19초에 갈렸다. 체력이 떨어진 김성연은 상대 선수의 허벅다리 후리기 절반을 허용하며 패했다.

김성연은 지난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여자 유도의 샛별로 떠올랐다. 한국 여자 유도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을 딴 건 4년 만이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실력을 과시한 그는 이번 대회에서 2연패에 도전했지만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