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농구]허재 감독, 이란에 완패 "공수 다 생각대로 안 돼"… 동메달 결정전 '승리' 다짐

손원태 기자

입력 2018-08-30 20:49: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56000101571.jpg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4강 한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패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했으나 준결승에서 난적 이란을 넘지 못한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의 허재 감독은 "공격과 수비 다 생각대로 잘 안 됐다"며 동메달 결정전에서의 승리를 목표로 뒀다.

허 감독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내 이스토라 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전을 마치고 "오늘 경기력에 대해선 딱히 말할 게 없다. 아쉬운 경기였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은 이란에 끌려다니다 68-80으로 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허 감독은 "픽 앤 롤 수비를 준비했는데 너무 쉽게 점수를 내줬고, 공격에선 라건아가 하메드 하다디를 끌고 나오면 패턴을 쓸 생각이었는데 그런 부분이 안 됐다"며 가장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이어 "계속 손발을 맞춰오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경기로 봐선 좀 무기력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팀엔 허 감독의 두 아들 허웅(상무), 허훈(kt)이 모두 이름을 올리면서 뒷말을 낳기도 했다.

허 감독은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지역 예선 등 향후 경기를 앞두고 선수 변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선수 선발 논란은) 몇몇 기자분이 기사를 쓴 부분인데, 지금 여기서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보시면 저로선 할 얘기가 없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마지막까지 잘해서 동메달을 따 좋은 모습으로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