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생순 신화' 亞최강 여자핸드볼, 중국 꺾고 아시안게임 2연패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0 21:34: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001002159600101811.jpg
3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포키 찌부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결승 한국과 중국의 경기. /자카르타=연합뉴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중국을 제압하고 대회 2연패에 성공하며 '우생순 영광'을 이어갔다.

이계청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포키 찌부부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결승에서 중국을 29-23으로 꺾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제치고 우승한 데 이어 2연패다.

여자 핸드볼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처음 치러진 1990년 베이징 대회 이후 8번 대회에서 1번을 제외하고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아시아 최강 지위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2010 광저우 대회에서만 홈팀 중국에 정상을 내주고 동메달에 머물렀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중국을 33-24로 한 차례 제압한 우리나라는 8골을 넣은 정유라를 비롯해 김온아, 송해림 등 베테랑 '언니들'의 맹활약으로 중국을 비교적 쉽게 꺾었다.

2018083001002159600101812.jpg
3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포키 찌부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결승 한국과 중국의 경기. /자카르타=연합뉴스

대표팀은 정유라의 시원한 선제골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김온아, 송해림, 한미슬 등의 추가골이 나오고 골키퍼 박새영의 선방도 이어지며 전반 15분이 흘렀을 때 스코어는 8-1로 벌어졌다.

전반 18분이 지나고서야 두 번째 골을 넣은 중국은 이후 공세를 강화해 8-4까지 쫓아왔고 결국 전반을 12-9로 마쳤다.

후반전 초반엔 우리가 달아나면 중국이 쫓아오는 접전이 이어졌고 3점 안팎의 점수 차가 계속 이어졌다.

그러나 중반을 넘어 대표팀은 압박 수비로 중국의 득점을 저지하며 다시 점수 차를 벌려 나가기 시작했고, 대표팀은 어린 선수들을 투입하며 편안하게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앞서 열린 3~4위전에서는 일본이 태국을 완파하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